재테크방법 소셜그래프사이트 동행복권파워볼 인터넷중계

재테크방법 소셜그래프사이트 동행복권파워볼 인터넷중계

FX마진거래를 엔트리파워볼 한마디로 정리하자면,
파생상품의 특징인 ‘차액결제’와 ‘증거금’, 파워볼하는법
‘레버리지’를 활용해서 투자 수익을 노리는 파워볼언더오버
‘소매용 외환거래’ (리테일 포렉스) 라고 말할 수 있다.

통화쌍 (종목) 별로 사전에 정해진 위탁증거금 (담보금) 을 브로커 (선물사, 증권사) 의
계좌에 납입하면, 자신이 원하는 외국의 통화쌍을 언제 어디서든 자유롭게 사고 팔 수 있다.

높은 레버리지 효과 외에도, 스왑 (스와프) 포인트, 풍부한 유동성,
안정적인 변동성 등 주식투자나 비트코인에는 없는 장점이 많아서,
일단 이 바닥에 발을 붙이면 다른 금융상품으로
갈아타기가 쉽지 않다는 것이 단점이다.

본인의 자금 상황에 따라서 결제기한 (청산시기) 을 임의로 조절할 수 있기 때문에,
거래 품목별로 보자면, 선물거래도 현물거래도 아닌
‘유사선물거래’로 분류된다. 기본적으로는
‘장외’에서만 거래되므로 ‘현물 선도거래’라고도 할 수 있다.

동시에, 다른 파생상품들과 마찬가지로 차액결제(CFD)
시스템을 기반으로 하는 ‘증거금거래’이기도 하다.
(자본시장법상에서는 장내 금융 파생상품으로 분류)

‘FX’는 (Foreign Exchange)의 약자이며, ‘마진’
(Margin)은 수익, 증거금, 보증금, 차익금 등의 의미를 가지고있는 단어다.
따라서 문서상에서는 ‘외환 증거금거래’
내지 ‘외환 차익거래’ 라고 표기되기도 한다.

한편 일본에서는 ‘FX’ (에프엑스) 가 일반화된 용어이며 (한자표기 시에는 외국환증거금거래),
미국, 유럽에서는 ‘포렉스’ (Forex)나 Retail Forex (소매 외환거래) 라고 불린다.

FX마진 거래란, 외환거래 안에 속하는 하위 개념이기 때문에
이 두 용어는 애초에 비교 불가한 개념이다.

외환거래를 목적별로 구분하면,
수출입 기업들의 무역을 위한 실수요거래, 국가 간의 외환보유액
증감 조절을 위한 국제자본거래,
매매차익 또는 금리차로 발생하는 이자를 얻기 위한 투기거래로 나눌 수 있다.

매매 당사자별로 구분하자면, ‘은행 간 거래’와 ‘대 (對)고객 거래’로 나뉘어지고, 거래소의
유무로 구분하면 ‘장내거래’와 ‘장외거래’ (점두거래/상대거래) 로 구분할 수도 있다.

이런 관점에서 보면, 일반적인 FX마진 거래는,
장외거래이자 투기적 성향이 강한 외환거래라고 볼 수 있다.

참고로, 해외증권, 해외펀드 (외국 투자신탁),
외화 채권펀드 (MMF) 등도 외화로 거래되는
겅우가 많으므로 광의적으로는 ‘외환거래’라고 볼 수 있다.

중세 이후 국가 간의 교역이 활발해지고 전쟁이 빈번해 지면서 선진국들의 상업은행 (시중은행)
들은 정부와 상인들에게 금융을 지원해주는 역할까지 담당하게 되었다.
각 나라마다 지점을
개설하여 외환거래에 필요한 통화를 송금,
이체해주면서 자연스럽게 외환 중개자로서의 역할을 하게 된 것이다.

유럽을 중심으로 이러한 금융기관들 사이의 비 공식적인 거래가 확대되면서 오늘날의 인터뱅크
시장 (국제외환시장) 의 기반이 만들어졌다.

‘인터뱅크 시장’ 이란 주로 은행 간에 거래되는 시장을 말하지만, 실제로는 은행과 비 은행
(대형펀드, 투자기업) 간의 매매도 포함된다. 감독 기관의 규제 하에 매매가 이루어지는
통화선물시장과는 달리, 거래소 없이 온라인상에서만 매매되는 탓에 현재까지도
특정 정부나 기관에 의해서 크게 규제를 받지 않는 특성이 있다.

정부의 시장개입은 물론, 한국의 연기금 펀드가 미국 국채에 투자하거나, 일본의 은행이 미국의
주식시장에 투자할 때 일어나는 대규모 외환매매도 모두 인터뱅크 시장을 통해 발생한다.

약 10년 전까지만 해도, 인터뱅크 시장 현물환 거래의 대부분이 EBS나 톰슨 로이터의 온라인
거래 시스템을 통해 매매되었는데, 요즘에는 글로벌 금융기관들이 자체적으로 구축한 매칭 플랫폼
(ECN 등) 상에서 매매가 이루어지는 비중이 급증하고 있다.
(물론, 온라인 중개 시스템을 거치지 않고 은행 간에 직접 거래가 이루어지기도 한다)

그 외, 달러-원 (원달러) 같은 마이너 통화쌍이 주로 거래되는 ‘역외 차액결제선물환’
(NDF) 시장에서 이루어지는 매매거래도 은행끼리 이루어지는 경우가 있으므로,
인터뱅크 시장의 외환거래라고 말할 수 있다.

외환시장’이라고 하면 보통은 인터뱅크 시장 (은행 간 시장) 을 말하지만, 위 포스팅
에서도 설명했듯이 ‘대고객 시장’에서도 상당량의 외환거래가 실수요 세력
(수출입 기업 등) 들을 중심으로 이루어지고 있다.

거래 당시의 환율로 매매를 체결하며, 통상 거래일 이틀 이내에 거래 당사자들이 실제 외환을
주거나 받는 거래를 말한다. 은행 간 거래뿐만 아니라
수출입 기업들의 자금 결제나 일반인들의 ‘환전’ 행위도 여기에 해당한다.

선물환 거래 매매 계약 체결 후 2영업 일을 초과하여 반대 결제 (청산) 가 이루어지는 거래로,
미래의 특정 일시에 사전에 정한 가격 (환율) 으로 결제되는 외환거래다.

외환 스와프 두 당사자가 자신의 통화와
상대방의 통화를 맞바꾸어서 부족한 외국 자금을 조달하는 거래다.
(‘FX스와프’ 라고도 함) 양 통화의 금리 차이까지 고려해서 계약 조건
(교환 환율) 을 설정하긴 하지만, 금리까지 맞바꾸는 일은 없다.

즉, 계약 시에 정한 환율에 따라, 나중 (만기일) 에 다시 서로의
통화를 그대로 교환하기로 약속하는 거래다.

계약 시와 만기 시의 교환 환율을 다르게 설정하면, 현물환과 선물환을
교환하는 효과를 누릴 수도 있으므로, 리스크헤지는 물론 투기적 목적으로 이루어지기도 한다.

하루 5조 달러라 불리는 전세계 외환거래액 중에서 40% 이상을
차지하는엄청난 규모의 시장이다. 5%도 안 되는 통화스왑과 비교하면 차원이 다른 클래스.

통화 스와프 사전에 협의한 계약기간 동안 나의 고정금리와 상대방의 변동금리를 교환하는 거래다. (또는 그 반대)
이자만 교환하고 만기가 되면 처음에 교환했던 환율로 다시 원금을 교환한다.
주로 ISDA (국제스왑딜러협회) 의 표준계약서를 사용하는 금융기관 사이에서 이루어진다.

1년 이상의 중장기 계약에 주로 사용되며, 금리 교환으로 인한 리스크 헤지가 주 목적이므로,
경우에 따라서는 상대방한테 이자를 지불하는 일이 발생한다.

한편, 국가 간의 ‘통화스와프 협정’은, 계약 시 정해 놓은 환율과 한도액 안에서 자국
통화 (화폐) 를 맡기고 상대국 통화를 빌려올 수 있는 거래이므로 오히려 ‘외환 스와프’의 개념에 가깝다.

통화 옵션 일정기간 이내에 일정량의 통화를 사전에 설정한 환율로 매수(콜옵션)
또는 매도(풋옵션)할 수 있는 권리를 사들이는 거래다. 구매대금을 ‘프리미엄’이라고 한다.

차액결제선물환(NDF) 다른 파생상품처럼 현물 (원금) 의 상호 교환 없이, 사전에 계약한
선물 환율과 계약 종료 시점의 현물 환율의 차액만을 기준통화 (주로 달러) 로 정산하는 선물환 계약이다.
위안화, 원화, 페소 같은 마이너 통화를 중심으로 거래되며,
주로 해외 소재 은행이나 대형펀드 등의 외국인들과 개도국 은행 사이에서 매매된다.

달러-원 NDF 거래의 경우, 원화 표시 자산을 보유한 외국인들의 ‘헤지목적’으로 이용되는 경우도 많지만,
FX마진거래와 마찬가지로 약 70%이상은 투기목적이다.

스프레드란, 살 때 환율 (매수호가) 과 팔 때 환율(매도호가) 의 차이를 말한다.
은행이나 증권-선물사는 이 ‘차액’에서 대부분 수수료를 확보하게 되므로
고객 입장에는 당연히 스프레드가 낮을수록 좋다.

여러 통화 쌍 중에서 가장 스프레드가 협소한 ‘달러-엔’을 예로 들면 다음과 같다.

ECN 계좌가 아닌 이상, 브로커의 이익인 ‘거래 수수료’까지 스프레드에 녹아있기 때문에,
FX마진은 물론 비트코인이나 해외 선물거래를 하는 트레이더들은 이 부분을 꼼꼼히 살펴봐야 한다.

금융투자를 모르는 사람이라도 ‘환전’이나 ‘환율’이라는 단어는 친숙하게 들리겠지만,
정작 환전을 할 때는 수수료에 대해서 깊게 생각하지 않는 경우가 많다.

모든 종류의 외환거래에는 싸든 비싸든 ‘스프레드’라는 이름의 수수료가 붙기 마련인데,
그중에 가장 비싼 것이 은행을 통한 환전 거래이고, 가장 저렴한 것이 FX마진 거래다.
이번에는 ‘달러-원’를 예로 들어보자.

환전소나 은행에서는, 살 때 가격 (매수호가) 과
팔 때 가격 (매도호가) 차이 (스프레드)가 40원 정도 벌어지지만,
FX마진 거래는 은행 대비 1/1000 수준 (0.04 원) 이기 때문에
수수료 부담은 거의 사라지게 된다.

따라서 은행과의 현물거래 (환전) 로 시세 차익을 얻기 위해서는 환율이 40원 넘게 상승해야 하는데,
한 두달을 기다려도 40원을 넘지 못하고 제자리로 돌아올 때가 많다.
초 단위의 미세한 환율 변동으로도
충분히 수익을 포착할 수 있는 FX마진과는 그야말로 ‘하늘과 땅 차이’다.

달러-원 환율《1달러-1000원》일 때 10만 원을 왕복거래로 환전했다고 가정하자.

환율 시세에는 변화가 없더라도, 원화를 달러로 바꿀 때 환율이 달러를
원화로 바꿀 때보다 40원이나 비싸므로 결국 4천 원의 손해를 보게 된다.

이렇듯, 환전과 같은 단순한 외환거래로 이익을 노리는 것은
사실상 불가능하기에 많은 사람이 FX마진과 같은 금융상품을 활용하는 것이다.

고객의 ‘매수호가’ 가 은행 입장에서는 ‘매도호가’ 가 되므로,
그들은 전 국민을 상대로 언제나 쌀 때 사서 비싸게 파는 날로 먹는 ‘수수료 장사’를 하고 있는 셈이다.

보통은 원화를 팔아서 (주고) 외화를 사는 (얻는) 행위를 환전이라고 하는데,
투자 시장에서는 원화를 달러로 바꾸는 것을 달러-원을 ‘매수 (롱) ‘라고 하며,

반대의 경우는 달러-원 ‘매도 (숏) ‘라고 한다. 원화를 달러로 한번만 환전을 했을 때는
‘달러-원’이라는 통화 종목을 매수한 상태가 되므로,
수중에 들어온 달러를 다시 한 번 원화로 환전을 해줘야 원래의 상태로 돌아갈 수 있다.

즉, 한 번의 매수와 한 번의 매도를 합친 ‘왕복거래’를
해야만 환율변동에 의한 손익을 계산할 수 있게 된다.
따라서 FX마진를 포함한 모든 금융상품에서는 진입 (신규주문)

엔트리파워볼 : 파워볼주소.COM

파워볼실시간

Leave a Reply

Your email address will not be published. Required fields are marked *